메뉴 건너뛰기

NIN
조회 수 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느 연습장에서나 눈에 띄게 스윙이 좋거나 임팩트나 볼의 무브먼트가 좋은 골퍼는 있기 마련이다. 그런 골퍼를 보면 부럽기도 하고 골프 기량이 얼마나 되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저 스윙은 어느 정도 스코어를 내는지 알고 싶을 때가 있다.

 

스윙이 좋으니 볼도 잘 칠거라는 기대를 갖는 것은 골퍼라면 누구나 갖는 마음이고 이런 마음속에는 부럽기도 하고 선망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이븐 플레어이?, 싱글 플레이어?, 80대 초반?’

 

그러면서 같은 연습장에서 같은 시간대에 연습을 하면 자연스럽게 친분이 생기게 되고 대화를 나눌 기회가 생기고 또는 함께 라운드를 나가는 경우도 있다. 골프에 대한 대화를 나누거나 라운드를 동반해보면 느끼는 것이지만 자신이 생각했던 기량보다 실제 기량이 못한 경우가 많다.

 

라운드 후기를 듣거나 함께한 라운드에서 지켜보면 스윙이 좋은 거랑 스코어를 만들어 내는 것은 엄연히 다른 부분이라는 걸 느낀다. 특히 라운드 도중 한번 실수로 ‘보기’나 ‘더블보기’를 하면 다음 홀 티샷에서도 실수를 하거나 OB를 내는 경우를 볼 수 있다.

 

또는 ‘버디’를 잡고나면 이상하게 다음 홀에서 같은 실수를 반복하여 자신의 평균 스코어를 친다는 것이다. 물론 그렇지 않은 골퍼도 있겠지만 많은 골퍼들은 이런 단계를 체험하고 우리는 이런 경우를 ‘줄보기’, ‘버디값’이라는 용어를 만들 정도로 비일비재하다. 이런 경험은 싱글 플레이어로 가기 위한 통과 의례라고 생각될 정도이다.

 

연습하는 모습을 보면 스윙이나 열정, 체력 뭐하나 부족함 없이 완벽한데 라운드만 나가면 잘하던 모습은 사라지고 꼭 다른 골퍼를 보고 있는 것 같은 생각이 들 때도 있다. 멋있는 스윙과 자신감은 어디로 가고, 실수가 실수를 부르는 악순환, 비기너(beginner) 같이 어쩌다 한 버디마냥 다음 홀에 가면 자기 스코어로 돌아가겠다는 것과 같이 OB로 자기 원래 실력(?)으로 돌아가려는 이 특이한 원리는 골프를 즐기는 일원으로써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모든 골퍼가 연습을 한다는 것은 일종의 투자를 하는 것인데 그에 비례하지 않은 결과물은 골퍼의 열정에 찬물을 껴 얻는 것처럼 상당한 스트레스가 된다.

 

이런 경험은 아마추어 골퍼에게만 일어나는 것은 아니다. 필자를 찾아오는 많은 프로골퍼, 프로지망생, 중고교 선수들까지 엘리트 운동을 하는 선수에게도 어렵고 대처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

 

이런 문제는 골퍼 자신의 잘못이 아니라 뇌에서 만들어낸 반응 때문이다. 라운드 도중 발생하는 보기나 더블보기 또는 버디의 경험은 뇌의 교감신경(sympathetic nerve)을 자극하여 아드레날린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을 분비하게 된다. 이것은 에피네프린(epinephrine)이라고도 하며 심장을 빨리 뛰게 하거나 심장에서 분출하는 혈액량을 향상시킨다. 이런 반응은 소위 사람을 흥분상태로 만드는데 이것 상황은 골퍼에게 익숙하지 않은 상황이라 대처하는 방법을 알 수 없다.

 

즉, 골퍼가 연습장에서는 평상시 안정적인 상태에서 자신이 계획한 연습대로 진짜 자신의 스윙을 하지만 라운드에서는 간혹 고각성 상태를 경험하게 되고 이는 자신을 흥분시켜 진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게 만드는 원인이 되는 것이다.

 

이런 반응은 골퍼라면 누구나 싫어 하지만 라운드에서 발생되는 스트레스에 뇌가 투쟁-도피 반응(fight or flight response)을 하는 것이다. 인간은 스트레스를 지각하면 생리적 반응으로 신체 자원을 동원하게 된다. 교감신경계는 스트레스 원인에 대해 공격하거나 도피하기 위해 신체적 에너지를 사용하여 격하게 움직일 준비를 시키는 것이다. 언제라도 지금 겪고 있는 이 상황을 싸워서 헤쳐 나가거나 그 상황을 회피하기 위해 도망갈 신체적 준비를 뇌가 미리 시키는 것이다.

 

여기에서 말하는 스트레스는 좋은 스트레스(eustress : 버디)와 나쁜 스트레스(distress : 보기)를 모두 일컬으며 우리 뇌는 보기와 버디 모든 상황에서 스트레스 반응을 보이게 된다.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호흡이 얕아지고 빨라지며 심장이 빠르게 뛴다.

이런 심박수 증가는 생리적인 반응으로 자신도 모르게 활동을 빠르게 만든다. 쉽게 말해 흥분하면 초조해져서 한 곳에 차분히 앉자 있거나 여유를 갖지 못하는 것과 같이 보기나 버디를 했을 때 골퍼는 자신도 모르게 다음 행동 즉, 스윙이 빨라지게 된다.

스윙이 빨라진다는 것은 연습장에서 열심히 연습하던 자신의 스윙 타이밍으로 라운드를 지속하는 것이 아닌 어색하고 처음 접하는 스윙을 하게 된다. 당연히 연습하던 스윙이 아닌 새로운 스윙이기에 실수 확률은 높아지고 점수가 스코어에 반영되어 자신이나 타인이 생각하는 기량보다 못한 스코어가 발생된다. 이런 경험이 많아질수록 자신의 진짜 실력이라고 믿게 된다.

상황을 이겨내는 방법으로 이런 반응이 나타날 때(보기, 버디를 했을 때)가 되면 생리적으로 투쟁-도피 반응이 발생된다는 것을 자각하고 다음 샷을 하기 전에 의식적으로 호흡을 천천히 깊이 들이마시는 심호흡을 한다.

 

심호흡은 신체적 긴장을 낮춰 연습장에서 연습한 스윙을 이끌어내는 좋은 길잡이가 될 것이다. 스윙 전 심호흡의 역할을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사용한다면 흔들리는 골프가 아닌 진짜 자신의 골프를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골생골사

골프를 좋아하시는 분들의 수다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 드라이버와 볼에도 궁합이 있을까? NIN 2017.09.13 0
» 보기, 버디 직후 왜 OB가 나는가? NIN 2017.07.10 11
35 일정함을 보장하는 새볼 NIN 2017.06.29 14
34 코스와의 전쟁 US Open NIN 2017.06.14 13
33 안녕하세요 저는 윌밍턴에 살고 있습니다 2 노프라블럼 2017.04.27 77
32 아이를 위한 골프용품 NIN 2017.04.07 18
31 퍼터 라이 중요성 NIN 2017.03.18 23
30 카본 사용을 늘린 드라이버 NIN 2017.02.21 42
29 더스틴 존슨의 두가지 변화 NIN 2017.02.21 71
28 [3] 핸디캡 에 관하여 1 file 케빈오 2017.01.10 73
27 [2] 주말골퍼 file 케빈오 2016.12.08 47
26 [1] 도보 골프 오래 산다 2 케빈오 2016.12.08 57
25 편견은 버려주세요. NIN 2016.09.21 151
24 뭐래도 드라이버 NIN 2016.08.31 244
23 유틸리티 아이언과 하이브리드 NIN 2016.07.29 347
22 숨겨진 보석을 찾아라! No. 1 Carolina Trace Country Club file Zidane.UnC 2016.06.20 118
21 인공 장애물에 대한 규정 NIN 2016.06.13 143
20 이 볼에 눈독 들여라 NIN 2016.06.01 209
19 퍼터 피팅 어떤 도움을 줄까? NIN 2016.05.27 168
18 웨지의 선택 NIN 2016.05.25 191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