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GFA
조회 수 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장승업(張承業, 1843년 ~ 1897년)은 조선말기의 화가이다.

본관은 대원. 호는 오원, 자는 경유이다. 고종때 도화서화원을 지내고, 벼슬은 감찰(監察)에 이르렀다.

그는 대원 장씨집안에서태어나 일찍 부모를 여의고, 중국 청나라를 왕래하던 역관으로서 그림을 좋아하여 많은 그림을 수장한 이응헌의 집에서 더부살이하면서, 장승업은 어깨너머로 화가나 수장가들의 그림감상을 눈여겨보다가 우연히 그림에대한 재능이 주인 이응헌의 눈에 띄었고, 그로부터 그림에만 전념하게되었다.

그림에 전념한 장승업은 놀라운 기량과 왕성한 창작력으로 금새 명성을 얻고, 당시 화단의 총아가 되었다. 그러나 장승업은 일체의 세속적 관습에 구애받지않으려하고, 그림을 구하는 사람들의 사랑방과 술집을 전전하며 뜬구름 같은 일생을 보내다 어떻게 생을 마감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필치가 호방하고 대담하면서도 소탈한 여운이 감돌아 조선 후기 말엽을 대표하는 화가로서 조선초기 세종연간에 회화에술을 대표하는 안견(安堅), 조선후기 영조, 정조대의 김홍도(金弘道)와 함께 조선 화단의 3대 거장으로 일컬어진다.  절지, 기완, 산수, 인물, 영모(翎毛), 사군자등 다양한 소재를 다루는 데 뛰어났다. 오원 장승업은 조선왕조를 마감해가는 암울한 시대를 살았지만 내부적으로 풍부한 문화대국 조선왕조가 마지막으로 빛을 발하듯이 배출한 천재화가이다.

 

Owon-Gyeodo.jpg

장승업의 계도(鷄圖), 개인 소장, 족자 종이에 담채

 

Owon-Rooster-1.jpg

장승업의 수탉, 지본담채, 140.2x43.2cm, 서울 개인 소장

 

Owon-Chowon.jirok.jpg

장승업의 초원지록(蕉園芝鹿) 간송미술관 소장, 족자비단에 채색

 

Owon-Hochwido.jpg

장승업의 호취도

 

Owon-Sansu.inmuldo.jpg

장승업의 산수인물도

 

Owon-Ssangma.inmuldo-1.jpg

장승업의 쌍마인물도(쌍馬人物圖)-견본담채, 124x33.6cm, 서울 고려대 박물관 소장

 

Owon-Songha.noseungdo.jpg

장승업의 송하노승도(松下老僧圖), 견본담채, 호암미술관 소장

 

 

Owon-Unrim.sedongdo.jpg

장승업의 운림세동도(雲林洗桐圖), 족자 비단에 수묵담채, 142.2 x 40.3㎝, 호암미술관 소장

 

 

화적(畵蹟)으로는 덕수궁미술관소장의 〈기명절지도〉 서울대학교 박물관 소장의 〈풍림산수도(楓林山水圖)〉, 〈산수영모절지 병풍(山水翎毛折枝屛風)〉, 〈산수도(山水圖)〉 및 개인 소장의 〈팔준도(八駿圖)〉, 〈매화도(梅花圖)〉, 〈교변람폭도(橋邊攬瀑圖)〉, 〈수기화상포대도(睡起和尙布袋圖)〉, 〈호산어은도(胡山漁隱圖)〉, 〈수상서금도(樹上棲禽圖)〉, 〈화조수도(花鳥獸圖)〉, 〈노안도〉 외 다수가 있다.

 

영모화란?
영모화의 의미는 깃털과 털을 그린 그림 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즉 새나 고양이 같은 동물을 그린 그림을 뜻합니다. 
영모화는 새와 동물들을 자연속에 인간과 함께 살아가는 동반자로서 그 들의 특성이 인간의 소망과 연관되어있었습니다. 그래서 인간의 삶을 보호하는 부적과도 같은 기능을 가지고 있었으며, 또한 사대부들의 취향과 결부되어 그 흥취를 느끼게 해줄 수 있는 매체로 다루어지기도 하였습니다.
영모화의 역사
고려시대: 이 시대부터 영모화가 독립된 화목으로 나타났다.
조선 초기: 이 시기의 영모화는 많은 문인화가와 화원들에의해 즐겨 애용되었으며 궁중에서도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구륵전채법과 수묵몰골풍의 두가지의 기법이 주를 이루었다. 
조선 중기: 조선 초기의 이암의 수묵몰골풍을 김시, 이징 등의 사대부집안 출신 화가들의 주도하에 계승하고 발전시켰다. 새와 짐승들의 정취를 자연미와 이념미가 융합된 미의식에 바탕을 두고 나타냈던 이러한 화풍은 조선 중기 영모화풍의 주류를 이루었다.
조선 후기:동물을 묘사함에 있어서 자세한 관찰에 의한 세밀함이 강조되었으며 사선식의 구도를 비롯, 맑고 투명한 담채의 효과, 강한 먹선의 액센트 등을 통해 당시 사람들의 정서의 깊이를 격조 높게 승화시켰다.  
조선 말기:이 때의 영모화는 민화로 많이 그려졌으며 일부 화가들에 의해 청대 화풍의 수용등을 통해 이전과는 또다른 특색을 형성하기도 하였다.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