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GFA
조회 수 161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Serenade to Spring - Secret Garden

 

 

감미로우면서도 격정적인 피오뉼라의 바이올린과 서정적인 룰프 러블랜드의 피아노... 

Secret Garden은 노르웨이의  뉴에이지 그룹으로.

 Serenade to Spirng은 원래 'Danse Mot Var(Dance towards Spring)라는 제목으로 Elisabeth Andreassen이라는 가수가 불러서Stemninger라는 앨범이 수록했던 곡으로 우리나라에는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라는 제목으로 가사가 붙여져 널리 불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곡을 만든 Rolf Lovland(Rolf Løvland)는  그 후 아일랜드 출신의 바이올리니스트 Fionnula Sherry를 만나 듀오 Secret Gargen(시크릿 가든)을 결성하게 되고 Rolf Lovland(Rolf Løvland)은 이 곡을 다시 편곡해 Fionnula Sherry의 바이올린 연주곡으로 그들의 첫번 째 앨범 Songs from A Secret Gargen에 Serenade to Spirng라는 곡명으로 수록되어있습니다.

 

  Secret Garden(시크릿 가든) 홈페이지에 나와 있는 이 곡 Serenade to Spirng에 대한 소개글을 참고로 옮깁니다...

  

  This piece was written in 1991 and recorded by Elisabeth Andreasson on her CD, Stemninger. The vocal version called "Danse mot vår," has since been frequently performed. We included it as an instrumental version in the album, with the violin performing the vocal part. A beautifully played violin can be just as expressive as the human voice.

 

Danse Mot Var(Vår)

----------------------------------

Lyrics: Britt Viberg / Rolf Løvland
Music: Rolf Løvland


 

Gjennom regnbuens glans                               Though the rainbow sheen
ser jeg himmel og hav                                      I see the sky and sea
smelte sammen i soloppgang.                           Melt together in the dawn

Og mens tankene flyr                                       And when the mind flies
våkner sanser til liv                                         Awaken your senses to life
og jorden nynner sin egen sang.                      And the earth humming his own song.

Jeg vil danse mot vår,                                     I want to dance toward spring
kjenne hud møte hud,                                     Feel the skin meeting skin
være ung i et nyfødt år.                                   Being young in newborn year.

Kjenne liv i min kropp                                      Feel the life in my body
fra en sol som står opp,                                  From a sun that rises
være ung - Jeg vil danse mot vår!                     Being young, I want to dance toward spring

I en blomstrende eng                                      In a flowery meadow
vil jeg vandre avsted                                       I will walk away
og la sansene finne vei.                                  And let the senses find their way.

Jeg har vårkjolen på,                                      I have my spring-dress on
vinden stryker meg nå,                                    The wind caress me now
jeg byr deg en vals,                                        I offer you a waltz
kom og dans' med meg.                                  Come and dance with me

Jeg vil danse mot vår,                                     I want to dance toward spring
kjenne hud møte hud,                                     Feel the skin meeting skin
være ung i et nyfødt år.                                   Being young in newborn year.

Kjenne liv i min kropp                                      Feel the life in my body
fra en sol som står opp,                                  From a sun that rises 
være ung - Jeg vil danse mot vår!                     Being young, I want to dance toward spring      

Jeg vil danse mot vår,                                     I want to dance toward spring
kjenne hud møte hud,                                     Feel the skin meeting skin
være ung i et nyfødt år.                                   Being young in newborn year.

 

Kjenne liv i min kropp                                      Feel the life in my body
fra en sol som står opp,                                  From a sun that rises 
være ung - Jeg vil danse mot vår!                     Being young, I want to dance toward spring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

 

   눈을 뜨기 힘든 가을 보다 
   높은 저 하늘이 기분 좋아 
   휴일 아침이면 나를 깨운 전화 
   오늘은 어디서 무얼할까

   창 밖에 앉은 바람 한 점에도 
   사랑은 가득한 걸 
   널 만난 세상 더는 소원없어 
   바램은 죄가 될 테니까

   

   가끔 두려워져 지난 밤 
   꿈처럼 사라질까 기도해
   매일 너를 보고 너의 손을 잡고 
   내 곁에 있는 너를 확인해 
   

   살아가는 이유 꿈을 
   꾸는 이유 모두가 너라는 걸
   네가 있는 세상 살아가는동안 
   더 좋은 것은 없을 거야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잔잔한 선율. 마치 한편의 그림 같은 가사가 잘 어우러진 음악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로 번안되어 가을이면 사랑을 받는 곡으로 더욱 잘 알려져있으며,
특히 가을에 결혼하는 이들을 위한 곡으로 예식장에서 자주 불리워지는 노래이기도 합니다.

이 노래의 가사는 '한경혜'씨가 작사하였는데, 원곡의 제목인 '봄을 향한 춤', '봄을 향한 세레나데'와는 달리 계절을 완전히 바뀌었음을 볼 수 있습니다.

 


 

 

  • ?
    Joe 2016.10.13 22:14
    저의 애창곡중 하나 입니다.
    멋 있는 곡이지요...
    감사...
  • ?
    Joe 2016.10.13 22:14
    저의 애창곡중 하나 입니다.
    멋 있는 곡이지요...
    감사...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