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Joe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간의 본질은 생존과 자존

 

‘인간은 자신의 존재를 문제 삼을 수 있는 존재이다.      

 

-하이데거-

 

인간의 본질은 생존과 자존이다. 

생존은 

육체를 보전 하는 것이며, 

자존은 

마음, 자아, 영혼을 말한다.

 

생존의 만족은 

인간의 기본이며 육체적이며 동물적인 만족이며,

자존의 만족은 

자아, 영혼, 양심의 만족으로 자유, 사랑, 정의 구현, 자아만족, 행복으로 표현된다.

 

인간은

자아와 영혼과 양심을 가진 존재이며,

끊임없이 자신을 초극해가는 존재이며, 

자연을 기반으로 형성된 문화, 역사적 세계안에 살며, 

자유로운 존재이며, 

독자적인 개인이며, 

항상 긍정적으로 변화하며 성숙하는 존재이며,

자신의 삶을 주체적으로 형성하며 산다.

 

인간은

이성적인 동물이며, 

감정적인 동물이며, 

문화적 동물(과학, 종교, 철학)이며,

전통, 의식, 도덕, 법 등 사회적인 존재이며,

양심적인 동물이며,

자기중심 사상과 편견을 가지고, 다양한 의식구조를 가지며,

교만하고, 제한적이며, 이기적이며, 

시간적인 존재이며, 지식을 갈망하며,

관계적이며 과정적인 존재 이며, 

신을 추구하는 존재이며,

신념과 이념이라는 각자의 세계를 만들어 자신이 만든 창틀을 통해 세상을 내다보며 산다.

 

인간은

진리를 갈망하며,

영혼과 자아를 만족하려고 하며,

영원을 사랑하며, 

삶의 모든 것에 의미를 두며,

인정받고, 존중 받고, 사랑 받고 행복하기를 원하며,

이성보다 감정과 충동에 의해 지배를 받는다.

 

인간의 가장 큰 욕망은 종족 보존이다.

 

인간은

주관적인 존재이며, 

모방자이며,

자기 합리속에 자신이 만든 frame 속에 살며,

자신의 이념, 신념, 가치관의 우상속에 살며,

자신의 편견, 고정관념의 우리 안에 산다.

 

인간은 

겸손하기 위하여,

사랑받고 사랑하기 위하여,

꿈을 꾸기 위하여 존재하며,

배우기 위하여 존재하며,

삶의 선택과 우주의 질서로 존재하며, 

우주에 사는 한사람의 거주인 이다.

 

인간의 관점 신념 이념 가치관 은 자신의

지식

경험

전통

신앙

관습

인간성

인생관의 수준을 넘지 못한다.

 

그래서 우리는 우리의 관점을 넓이고 높이기 위해 더욱

지식을 높이고 지혜를 높이고,

좋은 인격과 인간성을 함양하고,

전통과 신앙의 기복을 넓히고,

옹졸하지 않는 마음의 공간을 가지며,

다양한 소통과 경험을 쌓아야 한다.

 

독서는 우리의 지식과 지혜와 관점을 높고 풍요롭게 하는 가장 좋은 길이다.

 

인간의 인성교육은 아름다운 세상을 만든다.

 

인간은 

이성과 지성을 가진 존재이지만, 

모든 문제를 감정적으로 결정하며,

각자의 삶의 예술인이다.

 

인간은

결핍과 욕망과 순간의 만족과 권태사이를 오락가락 하다가 종국에는 죽음을 맞게된다.

 

인간은 불완전 하다.

인간의 불완전성은 인간에게 완전을 향한 소망과 노력과 염원을 요구한다.

인간의 삶의 모든 것은 죽을 때 까지 연구와 체험과 노력의 과정이다.  

 

인간에게

자각하는 삶, 소통하는 삶, 깨달음의 삶, 

열정의 삶, 진리추구의 삶, 신념의 삶, 겸손의 삶,

사랑의 삶, 지혜의 삶, 절제의 삶, 행복한 삶이 요구된다. 

 

우리는 세상일을 정확하게 판단하고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관대하게 이해하며 이웃과 더불어 살기를 원한다. 

 

인간이 존재하는 이유는 

자신이 사는 세상을 아름다운 세상으로 만드는데 기여하기 위함이다. 

 

‘인간은 선을 실천하기 위하여 만들어 졌다.’

 

-칸트-

 

‘배우기만 하고 생각치 않으면 멍청해지고, 생각하기만 하고 배우지 않으면 위태롭다.’

 

-공자-

 

‘As far as we can discern,
the sole purpose of human existence
is to kindle a light in the darkness of mere being.’

 


- Carl Jung -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