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Joe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위계사고는 성폭력과 성희롱의 근본 원인인가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 앤튼 경 - 

 

인간을 포함한 동물들에게 位階思考 는 

원초적인 욕망이며, 

생존의 질서이다.

 

인간사회의 위계사고는 

사회질서, 좋은 전통, 좋은 예절 로 시작되었으나,

 

오늘날 인간사회의 위계사고는

기득권 보호 도구나, 

신분상승 도구로, 

권력자들이 약한 사람들을 향한 교묘한 조종과 착취의 도구로, 

억압의 방편으로 사용되거나, 

부패를 숨기는 방편이나 도구로 사용된다.

 

차라리 사회에서 어느 단체나 약간의 무질서가 인간적이고 민주적이다.

 

동물들은 사회생활에서 위계질서를 힘으로 결정하지만

인간은 위계질서를 능력, 경제력, 재능, 나이, 직분, 경륜 등으로 결정한다.

 

한국인들의 위계사고는 

서구인들 보다 강하며, 

정치, 군대, 종교계, 사법부 등 권력기관에서 강하며, 

유교 사상으로 유래되었으며,  

식사, 좌석, 대화 등 아직도 사회전반적 활동에 자리 잡고 있다.

 

한국의 위계사고는

정치계나 경제계는 물론이며,

학교에도,

연극계에도,

문학계에도,

방송계, 언론계 등

도처에 만연하다.

 

위계사고는

창조성을 억제하며, 모방을 장려하며, 

인간의 원초적 본능인 상대를 지배하고, 

인간의 소통과 감정 표현을 억제 하며,

인간의 자아를 만족하는 잠재성이 있다. 

 

인간은 누가 누구를 지배하고 무었을 지배하는 것에 예민하다.

지배의식은 인간의 허영심이다.

 

오늘날 인간의 위계사고는 정화 되어야 한다.

왜냐하면 위계사고는 

인간의 창의성과 자율성과, 생산성을 떨어트리고, 

인간의 존엄성을 차등하며, 

여성 등 약자들이 상처를 받으며, 

인간관계의 소통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특별히 한국 위계사고는 

갑 질 문화의 근원이며,

사회 전반에 만연되고 있는 성 희롱, 성 폭력 문제의 근본 이유이다.

 

위계사고의 대안인 사회의 기회는 

개인의 능력, 

적재적소, 

그리고 참여자들의 순서로 결정 되어야 한다.

 

위계 사고가 강한 단체나 사회는 

항상 개인의 자유의 구속이 있고,

대화는 일방적이며,

헌신이 강요되고,

논리적이고 합리적인 사고가 억압되고,

개인의 존엄성에 대한 구속이 있다.

 

위계사고가 강한 곳 은 

종교단체, 정치기관을 연상하며,

군대, 검찰 등이며, 

권력과 부정부패가 많은 곳이며,

투명성이 없으며, 

합리적인 토론과 판단이 사라지고, 

인간의 사고가 강요 조종되며,

인간이 착취, 왜곡되며,

인간의 인격과 자유가 유린되어지고 있다.

 

位階思考는 위급시 조종사들의 소통불량으로 비행기 사고를 유발한다.

항공사는 위급시 조종사와 부조종사 정확한 소통을 위하여 그들에게 영어로 소통하게 하여 위계제거와 소통훈련을 실시하였다.

 

위계사고가 없으면 사회가 무질서하게 된다고 우려하지만 정치 와 종교계 그리고 회사조직에서 직분은 수직적인 개념이 아닌 기능적인 개념으로 바꾸어 져야하며 모든 질서는 조직 및 개인의 능력과 경쟁 그리고 규정과 법으로 결정하면 된다.

 

오늘날 위계사고가 필요한곳은 군대사회 뿐이다.

 

한국의 지도자 중에 위계사고를 가장 높인 대통령과 가장 내린 대통령을 비교하면 장단점을 알수 있다.

가장 위계사고를 끌어내린 대통령은 국민들의 생명과 자유를 가장 중시하는 정책을 사용하였고 가장 위계사고를 중시한 대통령은 국민들의 자유와 생명을 경시 하였다.

아무리 훌륭한 정치도 국민들의 생명을 담보로 한 정책은 아무소용이 없는 것이다. 

 

위계사고의 긍정적인 면은,

위계사고는, 

인간의 원초적인 본능인 자아만족을 주며,

인간의 정신적, 구조적인 사회구조를 만들었다.

 

정계, 종교계 에 위계사고가 없어지면 

수직조직이 없어지니 아첨이 불필요하고, 

정계에서 독재적인 권한과 남용과 부정부패가 감소되며, 

종교계에서 무소부재의 권한의 남용과 부패가 없어지며, 

신과 더 가깝다고 주장하는 종교지도자들도 없어지며, 

조직에서 상급자의 의중을 파악하려는 비생산적인 노력의 낭비가 불필요 하게 된다.

 

한국의 종교계에서 

위계사고는 가장 살아있고 모든 사람들은 수직선상에 놓고 있으며,  

조직도과 구성도 수직적인 체계이며, 

위계구조는 억압과 군림과 상처와 아부와 원망을 낳고, 

어떤 사람은 위계사고를 위해 목숨도 내놓고, 

직분을 신분상승의 도구로 생각하며, 군림의 이유로 생각하며, 

성직자는 무소부재의 권한을 가지고 있다고 착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오늘날 위계사고는

오만사고를 낳아, 약자에게 등급하며 경멸하며 억압하며, 

인간에게 가식적인 행위를 요구 하며, 

진정한 인간관계를 문어트리며,  

잔인한 사회를 만드는 구시대의 유물이다.

 

위계사고를 가지고 살면 

친구를 가질 수 없으며, 

겸손하기는 불가능하며,

 

위계사고는 

권력이며 모든 권력은 남용되며, 

인간의 허영심 이며,

교만한 사회를 만든다.

 

위계사고가 없는 사회는

정의가 구현된 사회를 만드는 길이며, 

누구나 친구가 되는 행복한 사회를 만든다.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