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한 집안에서 4세대 137년 만에 딸이 태어났고, 애 아빠의 회사 동료들은 대형 옥외광고판에 이 딸이 태어난 것을 축하하는 대형 사진을 붙였다고, 미국 ABC 뉴스와 인사이드 에디션 등이 19일 보도했다.
 

4세대 137년 동안 아들만 태어난 집안에서 처음 태어난 딸 카터


딸 ‘카터’가 태어난 곳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블러프턴에 사는 세틀(Settle) 집안. 아빠 윌 세틀과 엄마 켈렌은 오래전부터 세틀 집안에는 남자만 있어서, 으레 이번에도 아들이려니 생각했다고. 재혼한 윌이 전처와의 사이에서 낳았던 아이도 아들이었다.

그러다가 아내로부터 임신한 태아가 딸이라는 얘기를 듣고, 윌의 아버지가 집안 족보를 따져보기 시작했다고. 윌은 “아버지가 ‘내 아버지 때도 딸이 없었고, 할아버지 때도 없었고…’라고 말하며 계산하더니 ‘137년’만이라고 했다”며 “이렇게 오래됐는지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부부는 지난달 25일 딸이 태어난 딸의 이름을 ‘카터’라고 지었다. 남자만 있는 집안에서 강하게 크라는 뜻에서 ‘남자 이름’을 붙였다고. ‘루이스’는 몇해 전에 숨진, 엄마 켈렌에겐 유모와도 같았던 이의 이름이라고 한다. 


아기가 태어나기 전에 가졌던 ‘아이 성별 공개 파티(gender reveal party)’에선 모두 놀랐다. ‘아들일까, 딸일까(He or She)’라고 적은 상자 안에, 아들이면 파란 풍선을, 딸이면 분홍 풍선을 넣어 상자를 열고 성별(性別)을 공개하는데, 집안 사람들은 모두 ‘파란 풍선’이 나올 것으로 생각했다고.

아빠 윌의 회사 동료들이 붙인 대형 옥외광고 "세상에 나온 걸 축하해, 카터 루이스 세틀"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내 900여 개의 대형옥외광고판을 관리하는 회사에서 일하는 아빠 윌은 직장에 이를 알렸더니, 어느 날 사장이 “광고판 점검도 할 겸, 조지아주 사바나까지 드라이브나 하고 오라”고 했다고 한다. 차를 몰던 그는 깜짝 놀랐다. 차를 돌린 윌은 깜짝 놀랐다. 동료들이 딸 카터의 출생을 축하하는 대형 광고를 내건 깃이다.

밝은 분홍색 바탕에 카터의 사진과 이름이 크게 쓰여 있는 광고였다. 윌은 “그렇게 밝은 분홍색 광고는 처음 봤다”며 기뻐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7/20/2017072002493.html


자유게시판

욕설, 비방, 성인주제 등은 사전 예고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관리자 : Jo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교민들을 위한 영어, 보글리쉬 (업데이트 버전 제공) 2 Prof 2017.08.20 351
공지 여러분도 혹시 자녀만을 위한 인생을 살고 계신가요? [파일 업데이트] 2 Prof 2017.06.04 217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3 NIN 2016.02.29 246
317 은행강도 용감한고객이 제압 goraleigh 2017.10.25 7
316 1,9 밀리온 달러 스퍼카 교통사고 goraleigh 2017.10.24 39
315 구글도 월마트도…"공공의 적 아마존 막자" 잇단 합종연횡 NIN 2017.10.18 49
314 설악산 귀때기청봉을 다녀온 후배가 보내온 가을정경 goraleigh 2017.10.18 55
313 미국행 승객 '보안 인터뷰' 시행 goraleigh 2017.10.18 50
312 박 대통령의 아쉬운 세월호사건 대처 생각 나게 하는 트럼프 구설수 goraleigh 2017.10.17 17
311 JOB FAIR Part-Time goraleigh 2017.10.16 44
310 Rocket Man Goes Phishing goraleigh 2017.10.14 35
309 전기차 양산으로 6-8년후에 기름 한배럴당 $10 예상 1 goraleigh 2017.10.13 86
308 소갈비 1lb $14.99 VS $6.49 goraleigh 2017.10.12 38
307 사우스웨스트 에어라인 왕복 $100불 아래 Sale 72-hour goraleigh 2017.10.10 424
306 Dove 비누 인종차별 비누선전 사과 2 goraleigh 2017.10.08 115
305 새로 나온 미니쿠퍼 S Countryman 럭스리카와 맞먹는 가격 혹평 goraleigh 2017.10.08 123
304 간만에 비가옴니다-가을비 우산속 최현 goraleigh 2017.10.07 8
303 Lumberton 20-year-old missing in same area 3 women found dead goraleigh 2017.10.06 18
302 허리케인 NATE 주말 멕시코만 루지아나 상륙예정 goraleigh 2017.10.06 20
301 한국 배우자 데려오기 점점 어려워진다 goraleigh 2017.10.06 119
300 미국 입국심사 과정에서 연간 1,350여명의 한국 국적자가 입국 거부 goraleigh 2017.10.04 47
299 가위손이라는 미용실 후기 부탁드림니다 1 goraleigh 2017.10.03 371
298 자녀 넷을 집에 두고 유럽여행을 다녀 온 30대 여성 구금 goraleigh 2017.10.03 36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3 Next
/ 23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