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NIN
조회 수 4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30년이면 59만명 부족
신입사원 초봉 대폭 올리고
해외 채용 설명회 열어 유치전
외국인 엔지니어도 대규모 고용


[ 김동욱 기자 ] 일본 기업들이 인력 확보에 사활을 걸고 나섰다. 외국인 엔지니어 고용을 대폭 늘리는가 하면 신입사원 초봉을 인상하는 등 우수 인재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해외에 거주하는 일본인의 본국 ‘유턴’을 지원한다.

일본 내 인구 감소로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줄어든 영향으로 인력 공급이 턱 없이 모자란 가운데 경기 호전과 기업 실적 호조로 인력 수요는 계속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올 1분기 자본금 1000만엔(약 1억원) 이상 일본 기업의 경상이익(20조1314억엔)은 전년 동기 대비 26.6%, 설비 투자는 4.5% 증가했다.


◆외국인 엔지니어 채용 확대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인력 파견업체들이 아시아 각국에서 채용하는 인력을 연간 1000여 명 수준으로 늘리기로 했다고 1일 보도했다. 단순 생산인력이 아니라 전문인력과 전문인력에 준하는 이공계 전공자가 대상이다.

현재 일본에서 일하고 있는 외국인 기술자는 5만 명 안팎이다. 이 정도로는 산업계 수요를 충족하지 못한다. 일본 경제산업성 조사에 따르면 2030년 정보기술(IT) 분야 전문인력 부족 규모는 59만 명에 달할 전망이다.

주요 인력 파견업체는 주요국 대학의 이공계 학부 출신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입도선매(立稻先買)’ 경쟁에 나섰다. 일본에서 외국인 취업은 대개 인력 파견회사가 일반 기업에 파견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파견직이긴 하지만 일본인 근로자와 동등한 업무를 맡고, 대우도 큰 차이가 없다.

인력 파견업체인 텐프홀딩스는 기계·전기 분야뿐 아니라 IT 분야 등으로 외국인 엔지니어 파견대상을 확대했다. 올해 외국인 엔지니어 파견 규모를 전년 대비 60% 증가한 130명으로 잡았다. 베트남과 중국 등 아시아 7개국에서 면접을 벌이고 있다.

리크루트홀딩스는 한국의 일부 2년제 대학에 일본 취업반을 설치했다. 올가을 최종시험을 거쳐 30명 안팎을 채용할 계획이다. 채용 인력은 일본 자동차 업체의 설계분야 등에 파견된다. 지난해 처음으로 외국인 엔지니어 파견 업무를 시작한 휴먼홀딩스는 2019년까지 외국인 엔지니어 파견 규모를 지금의 15배인 750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달에는 태국과 베트남, 미얀마에서 채용설명회를 연다.

일본 정부는 해외 거주 일본계 인력의 유턴을 유도하고 있다. 경제산업성은 지난달 19~21일 브라질 상파울루와 파라나마링가에서 ‘일본계 브라질인을 위한 취업설명회’를 열었다. 행사에는 운송장비 제조업체와 소재 생산업체, 운송기업 등 8곳이 참여했다. 취약한 현지 경제 사정과 사회복지 수준 탓에 ‘일본 유턴’을 고려하는 일본인을 주요 타깃으로 삼았다.

행사에 참여한 아이치현의 운송장비 제조업체 신토공업 관계자는 “다른 일본인 밑에서 일할 사람이 아니라 일반 근로자를 지휘·감독할 인재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일자리 골라가는 대졸자들

1일 일본에선 2018년도 대졸자를 대상으로 한 대기업들의 채용면접이 일제히 시작됐다. 구인난에 우수 인재를 경쟁사보다 하루라도 빨리 확보하려는 경쟁이 치열하다.

이토추상사는 1차 면접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대졸 예정자에게 1차 면접 당일 2차 면접을 하기로 했다. 노무라증권은 하루 면접 인원을 10% 늘려 전체 전형 기간을 예년보다 열흘가량 줄이기로 했다.

연봉 인상을 앞세우는 기업도 늘었다. 일본 노무행정연구소가 조사한 결과 도쿄증권거래소 1부에 상장된 228개 기업 중 40%가 내년 입사할 대졸 신입사원의 초임을 올리기로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올봄 입사한 대졸 신입사원 초임은 월평균 21만2764엔(약 214만9500원)으로 작년보다 0.5% 높아졌다.

인력난이 심한 건설·음식료 업종과 우수 인재 확보전이 심한 금융업종의 초임 인상 폭은 두드러진다. 음식료 제조업체 아지노모토는 지난 4월 입사한 사무직 초임을 12% 인상했고, 건설회사인 오바야시도 신입사원 초봉을 4년 연속 올렸다. 가지마건설과 다이세이건설은 2년 연속 초봉을 인상했다.

미즈호증권은 2018년 4월 입사할 신입사원과 입사 2~3년차 사원 임금을 대폭 인상하기로 했다. 내년 봄 입사 초임 직원의 경우 정규직은 6.5%, 지역 이동 없는 특정직은 15% 오른다. 유통업체 이온리테일은 내년 입사할 신입사원에게 집 근처 근무지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자유게시판

욕설, 비방, 성인주제 등은 사전 예고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관리자 : Jo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교민들을 위한 영어, 보글리쉬 (업데이트 버전 제공) 2 Prof 2017.08.20 75
공지 여러분도 혹시 자녀만을 위한 인생을 살고 계신가요? [파일 업데이트] 2 Prof 2017.06.04 98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3 NIN 2016.02.29 175
322 희극 배우 Gene Wilder 83세 치매연루 사망 1 goraleigh 2016.08.29 51
321 효과 만점의 해충 트랩 DIY NIN 2016.07.20 71
320 환절기 감기로 고생 중이라면 '이 것' 마시고 벗어나세요 file Eunice 2016.03.24 113
319 홈스테이 구합니다. 3 레댓 2016.12.18 193
318 험한시위와 오늘도 싸운다 goraleigh 2016.11.30 28
317 허리케인 NATE 주말 멕시코만 루지아나 상륙예정 goraleigh 2017.10.06 8
» 해외 나갔던 인재들 돌아오라...IT인력 U턴 시키는 일본 NIN 2017.06.01 42
315 한인 동포분들이 만든 Carolina 팟캐스트 <캐롤라이나 열린 방송> 1 NCKOREAN 2017.09.06 45
314 한국양궁 금메달 goraleigh 2016.08.07 51
313 한국식품 수출의 중심 (주)선일아이엔티 입니다 seonil 2017.02.08 64
312 한국 현재 메달순위 세계 1 위 goraleigh 2016.08.07 41
311 한국 토종 고구마 goraleigh 2017.01.30 122
310 한국 축구, 멕시코 꺾고 조 1위로 8강 진출 goraleigh 2016.08.10 33
309 한국 배우자 데려오기 점점 어려워진다 goraleigh 2017.10.06 42
308 하우스 렌트 (Cary) NIN 2016.04.15 69
307 플로리다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격사건으로 50명 사망  goraleigh 2016.06.12 107
306 프랑스 니스서 군중에 트럭 돌진… 최소 77명 사망 goraleigh 2016.07.14 16
305 폭염의 기적 1 file NIN 2016.08.03 53
304 폐허가 된 에콰도르에 희망을 file NIN 2016.04.26 69
303 펜씽 금메달 goraleigh 2016.08.13 4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