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Joe
(*.15.81.44) 조회 수 49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바마케어 보험 2018년 15% 오를 전망

 

오바마케어 혜택을 받는 사람들의 내년도 의료보험료가 최대 15-20% 가량 인상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비당파기구인 의회예산국(CBO)이 밝힌 보고서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가 추진하는 대로 저소득층에 대한 일정 금액의 연방보조금이 중단될 경우 실제 보험가입자들은 15-20% 정도의 보험료 인상을 감당해야할 것으로 분석했다.

  

연방보조금은 일명 '비용 분담(cost-sharing)'이라고 불리우는 것으로 연방정부가 일정액을 보조금형태로 보험사에 지급해주는 것을 말한다. 

  

이 보조금은 저소득층 의료보험 가입자의 디덕터블과 코페이 등을 지원함으로써 보험가입자들이 부담해야 할 몫을 줄여주는 역할을 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유세 때 부터 오바마케어의 폐지를 주장해왔으며 최근 의회에서 폐지안이 관철되지 않자 의료보험사들에 대한 연방보조금 지급 중지를 공언해왔다. 

 

이 지급중지 정책은 법원으로부터 허용판결을 받았으나 법원은 정부가 준비를 해야한다는 취지하에 이행을 유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따라 연방정부는 현재 월단위로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2018년은 물론 올해에도 언제 중단될 지 모를 상황에 처해있다.

  

CBO는 만약 트럼프행정부가 보조금 지급을 중단할 경우 수반되는 보험료 인상액이 '실버 플랜'을 기준으로 2018년도에는 최대 20% 가량, 그리고 2020년까지 25% 가량에 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보험료가 오름에 따라 보험가입을 포기하는 사람이 늘어 내년도의 경우 전체의 5% 가량이 무보험자로 될 수 있다고 보고있다. 만약 보조금이 중단되지 않으면 이 비율은 전체의 0.5% 정도로 줄어든다는 설명이다

 

CBO는 그러나 연방정부가 보조금을 중단할 경우 저소득자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택스 크레딧 규모를 늘릴 수밖에 없으며 이 과정에서 연방정부의 재정부담이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또 이같은 택스 크레딧 확대과정에서 일부 비정상적인 역전 현상도 일어나 특정 계층의 저소득층의 경우 보조금 중단에 따른 부담 증가 보다는 택스 크레딧 증액으로 인한 보담액 감소폭이 더 커 결과적으로 더 많은 혜택을 받게되는 현상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예를 들어 개인 연소득이 $23,750-$47,500(빈곤선의 200-400% 범주) 사이에 있는 사람의 경우 준 '실버 플랜'에 가입할 경우 택스 크레딧을 공제한 나머지로 연 $3,350을 납부해야했는 데 택스 크레딧이  더 늘어날 경우 더 비싼 '골드 플랜' 보험에 가입하더라도 오히려 보험료가 수백달러 싸지는 현상이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오바마케어 가입자 가운데 600여만명이 연방정부 보조금 지급 혜택을 받고 있다.

연방정부 보조금은 단순히 보험가입자에게만 혜택을 주는 것이 아니라 오바마케어에 참여함으로써 손해를 보고 있는 보험사들의 부담을 덜어주는 기능도 하고 있다.

 

이에따라 보험가입자들은 물론, 의료보험사,병원,의사,소비자단체 및 미상공회의소등 유관단체들이 모두 연방보조금의 지속적인 유지를 주장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오바마케어의 폐지가 실현이 안되자 보조금 지급 중단을 무기로 내세워 민주당쪽에 압박을 가하고 있는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조금 지급이 중단돼 보험료가 상승할 경우 결국은 오바마케어 전체가 흔들리게되고 이에 부응해 트럼프케어안을 밀어붙인다는 복안을 가지고 있다.

 

CBO는 그러나 연방보조금 폐지는 궁극적으로 보험료 인상과 보험가입자의 탈퇴를 불러와 전체적으로 미국민들의 보험혜택을 줄이는 방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치권은 9월 5일 여름 휴회를 끝내고 의회가 다시 개원될 시점 부터 본격적으로 의료보험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관계전문가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근본적인 대안 없이 일방적으로 보조금 중단 조치를 취하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하면서 그럼에도 어떤 형태로든 기존의 오바마케어 보다 혜택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보고 있다.

 

 

obamacare.jpeg

 


주요 뉴스

관리자: Joe | 뉴스제보 : joochang224@yahoo.com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8 사회 캐리에 물난리 피해사례 급증 ​​​​​​ - 시간상 번역기로 돌린것이라 번역이 부자연스러울 수 있습니다 - 웨스트 케리의 몇몇 주민들은 수도관이 파열로인해 큰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7월 27... 1 file NIN 2017.09.15 30
477 경제 웨이크 카운티 집값내기 힘들다 최근의 분석에 따르면 웨이크 카운티에 있는 91,000 이상의 가구들이 감당할수 았는 수준 이상을 주거비용에 쓰고 있으며 이는 전체인구의 4분의 1 수준 입니다.... file NIN 2017.09.14 41
476 경제 Goldman Sachs 가 Perimeter Park 에 있는 7동의 빌딩을 $103 Million 에 구입하다. - by Marc DeRoberts - Digital Producer, Triangle Business Journal   Morrisvill 의 Perimeter Park 에있는 일곱 개의 건물들이 골드만 삭스 (Goldman Sachs)... JeffreyChoi 2017.09.12 22
475 사회 세계적인 Infosys 기술 자문회사 Brier Creek 사무실 건축 세계적인 Infosys 기술 자문회사 Brier Creek 사무실 건축   세계적인 Infosys 기술 자문회사는 최근 랄리북쪽에 Brier Creek 지역에 사무실을 건축한다고 발표 ... file Joe 2017.09.12 33
474 정치 트럼프 대통령 드림법안 서명 밝혀 트럼프 대통령 드림법안 서명 밝혀   DACA 폐지를 선언한 트럼프 대통령이 서류미비 청소년들에게 영주권 취득까지 허용하게 될 드림법안에 서명할 뜻을 밝힌 것... 1 file Joe 2017.09.11 54
473 사회 UNC 역사상 가장 큰 기부 이것은 UNC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기부 입니다: 대학의 플레이 메이커 레퍼터리 회사와 연극학과로 2천 2백만달러가 기부 되었다. 대학은 체플 힐 자선 사업가인... file NIN 2017.09.11 22
472 경제 크레딧 스코어 제공회사 Equifax 고객정보 해킹 크레딧 스코어 제공회사 Equifax 고객정보 해킹   크레딧 스코어 제공업체 에퀴팩스가 지난 8월7일 해킹을 당했다고 발표했다.  에퀴팩스에 따르면 143,000,000 ... 1 Joe 2017.09.08 38
471 사회 미국 인구, 플로리다·조지아로 남하 지난 반세기 동안 미국 인구가 조지아와 플로리다주를 비롯한 남동부로 집중되는 현상이 강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소식지 ‘이... file NIN 2017.09.08 253
470 일부 주면허증으로 국내선 비행기 못탄다 내년 1월22일부터 리얼 ID법 시행 조지아 가능... 캐롤라이나는 안돼    내년 1월 22일부터 전국 절반의 주에서 국내선 항공기 탑승자들은 각 주가 발행한 신분증... 3 goraleigh 2017.09.08 355
469 생활/문화 NC 주지사 Irma 태풍으로 긴급사태 선포 NC 주지사 Irma 태풍으로 긴급사태 선포   NC Cooper 주지사는 Irma 태풍으로 9 월8일 오전 8 시 부로 긴급사태를 선포 하였다. 기상청 발표에 의하면 Irma 태풍... 1 file Joe 2017.09.07 64
468 사회 추방유예 프로그램(DACA) 6 개월내 폐지 전망 추방 유예 프로그램(DACA) 6 개월 내 폐지 전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월5일 오전 트위터에 “의회, 일할 준비 하라-DACA”라며 DACA 폐지를 시사했다.  ... 1 file Joe 2017.09.05 33
467 생활/문화 UNC-chapel Hill 의 3건의 전염성 Norovirus 발생을 확인하다.   Chapel Hill, N.C. - 노스 캐롤라이나 주 공립대학 보건 관계자들은 캠퍼스에서 적어도 세 건의 전염성 장 바이러스가 확인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여러 언... file JeffreyChoi 2017.09.05 26
466 경제 트라이 앵글지역 개스 값 급등 트라이앵글지역 개스 값 급등   트라이앵글지역의 개스 값이 급등하여 AAA 발표에 의하면 현재 지역 내 평균 개스 값은 개론당 $2.45. 이다.  1 주일 전보다 25 ... file Joe 2017.09.04 23
465 생활/문화 UNC, Duke 그리고 NC State 의 올 풋볼시즌은 어떨까요? 사진: 왼쪽은 N.C. State 쿼터백, Jalan McClendon (2) 오른쪽은 쿼터백 Ryan Finley(15)   - (Photo by Ethan Hyman)   BY LUKE DECOCK ldecock@newsobserver.c... JeffreyChoi 2017.09.03 42
464 IT 과학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공개 삼성전자 뉴욕에서 갤럭시노트8 공개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이 지난주 미국 뉴욕에서 공개되었다. ​ 삼성전자는 미디어와 파트너사에게 ... file Joe 2017.09.01 13
463 사회 마약 사범, 경찰 피해 뛰어든 바다에 하필이면 상어가 경찰을 피해 뛰어든 바다에 하필이면 상어가 있다니! 지난달 30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의 한 해변에서 마약을 갖고 있다가 경찰에 걸린 남성이 급한 김에 바... 1 file NIN 2017.09.01 17
462 랄리 한인뉴스 재외 동포청 건립 추진 재외 동포청 건립추진
   최근 ‘풀뿌리 컨퍼런스’ 참석차 워싱턴을 방문한 더불어 민주당 김경협(54, 부천 원미 갑) 의원이 최근 한인연합회 초청 간담회에서 재... file Joe 2017.09.01 7
461 생활/문화 NC 스태이트 페어 - 음주 가능 예고 ​​​​​ NC State Fair에서 올해부터 와인과 맥주를 마실 수 있게될 전망 입니다. NC State Fair는 1853년에 시작 되었고 그로부터 지금까지 행사장 내에서 음주를... file NIN 2017.08.31 84
460 정치 신임 주한대사에 빅터 차 교수 내정 신임 주한대사에 빅터 차 교수 내정 신임 주한 미국대사로 빅터 차(56) 조지타운대 교수가 내정됐다고 로이터통신이 최근 보도했다. 통신은 미 정부 관계자를 인... file Joe 2017.08.31 15
459 사회 택사스주 하비 허리케인 수재 22명 이상 사망 택사스주 하비 허리케인 수재 22명 이상 사망 지난 8월25일 텍사스 해안에 4급 허리케인으로 첫 상륙했던 하비는 곧 열대 폭풍으로 약화되면서 내륙 이동 대신 바... file Joe 2017.08.31 2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2 Next
/ 32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