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Joe
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생을 다시 시작 있다면...


수십 미국 중동부의 두메산골에 "나딘 스테어" 라고 불리우는 할머니가 살았다.

그녀는 85세가 되던 어느 짧은 하나를 썼다.

시인도 작가도 아닌 평범한 할머니가 글은 사람들의 입으로 전해 내려오면서 지금까지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다.

인생을 다시 시작할 있다면으로 시작하는 글은 1993 미국에서 출간되어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 영혼을 위한 닭고기 수프' 소개되면서 처음에 세상에 알려졌다.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에게 깊은 영향을 끼친 하버드대학의 심리학 교수인 다스는 'Still Here'에서항상 지니고 다니는 로서 그녀의 글을 인용하고 있다.

수십 세월동안 전해 내려오면서 원문에는 없는 행이 더해지는 조금씩 형태는 바뀌었어도 얼굴 없는나딘 할머니 글은 지금도 세계 어딘가에서 계속 읽혀지고 있다.


"인생을 다시 시작 있다면"


내가 만약 인생을 다시 산다면..

그때는 많은 실수를 저지르고 긴장을 풀고 몸을 부드럽게 하리라.

내가 만약 인생을 다시 수만 있다면
지난번 살았던 인생보다 우둔하게 살리라.

되도록 심각해지지 않고,
즐거운 기회들을 잡으리라.

여행도 자주 다니고
노을빛 석양도 오래 바라보리라

산에도 자주 다니고
강에서 수영도 해봐야지...

아이스크림도 많이 먹고
먹고 싶은 것은 참지 않고 먹으리라.

그리고 이루어지지도 않은 과거와 미래의 상상 고통은 가능한 피하리라.

내가 만약 인생을 다시 산다면 오랜 세월을 앞에 두고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대신 순간을 맞이하면서 살아가리라.

나는 지금까지
많은 순간들을 맞이했지만..

다시 인생을 수만 있다면..

그때는 의미 있고 중요하며, 깨어 있는 순간들 외에, 의미 없는 순간은 갖지 않으리라.

그리고 아주 간단한 복장을 하고 자주 여행길에 오르리라.

초봄부터 신발을 벗어 던지고 늦가을까지 맨발로 지내리라.

춤추는 장소에 자주 가고 회전목마도 자주 타리라.



 

 


SCROLL TOP